Sutera Harbour Resort

  • 페이스북
  • 네이버카페
  • 수트라하버 본사

뉴스/공지사항

현재 페이지 경로
H > 커뮤니티 > 뉴스/공지사항
[공유]<파이낸셜뉴스> 대한항공, 허위 출국수속 행위 방지 '위약금 할증'

대한항공, 허위 출국수속 행위 방지 '위약금 할증'


출국장 입장 이후 자발적 탑승 취소 승객 방지 
기존 예약부도위약금에 20만원 할증 부과
내년 1월 1일부터 국제선전편 적용




/사진 출처: 대한항공 홈페이지




대한항공이 건전한 항공 이용 문화 정착을 위해 기존 운영 중인 예약부도위약금 제도 보완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2019년 1월 1일부로 국제선 전편의 출국장 입장 이후 탑승 취소 승객에 대해 기존 예약부도위약금에 20만원을 추가로 부과한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대한항공은 항공기 출발 이전까지 예약 취소 없이 탑승하지 않거나, 탑승 수속 후 탑승하지 않는 승객에 대해 위약금을 부과하고 있다. 

예컨대 미주·유럽·중동·대양주·아프리카 등 장거리 노선은 12만원, 동남아·서남아·타슈켄트 등 중거리 노선은 7만원, 
일본·중국·홍콩·대만·몽골 등 단거리 노선에는 5만원의 예약부도위약금을 적용 중이다. 

그러나 향후에는 출국장 입장 후 탑승 취소를 할 경우 이 금액에 각 20만원이 추가로 부과된다. 

이번 결정은 최근 낮은 수수료 및 수수료 면제 제도 등을 악용해 허위 출국 수속과 항공기 탑승까지 한 후 항공권을 취소하는 사례가 지속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대한항공의 인천공항 출발편 기준 연간 약 35편에 달하며, 전체 항공사 기준으로는 수백 편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승객이 탑승했다가 자발적으로 하기하는 경우 보안상의 이유로 해당편 승객들이 모두 내려 보안점검을 다시 받아야한다.


이로 인해 항공편 지연이 발생하는 등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실제 승객에게 돌아간다는 게 항공사 측의 설명이다.
또 탑승 취소 승객이 하기하는 전 과정에 항공사 및 법무부, 공항공사 보안인력의 추가 투입과 비용 낭비는 물론, 
항공 보안 문제를 발생 시켜 허위 출국 수속 방지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이번 예약부도위약금제도의 보완 시행을 통해 건전한 탑승 문화를 정착하고, 
무분별한 예약부도로 탑승 기회를 놓쳤던 고객들의 항공편 이용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출처 : <파이낸셜뉴스>http://www.fnnews.com/news/201812180915120135)